처음 > 휘시낚 아빠 화보조행기 >  장소 : 충주호/섬골 [ 2003.8.19~22    ]

 

 

 

 

 [충주호 섬골실시간]

 

 

 

 

 

충주호,,,해가 거듭되며.. 충주호 그 예전에 명성은 되살아나듯 아빠붕어웹진 실시간팀은...

 

 

 

 

 

얼마전 1차팀 섬골 장박 조행을... 다시금 풍경과 아름다운 조행을 실으러 또다시 깊은 섬골을 찾았다.

 

 

 

 

 

며칠의 장박을 위해 산더미같은 식량들과 낚시용품을,,배에 싣고 물살을 가르며 도착

 

 

 

 

 

도착시 빗줄기는 하염없이 쏱아지며 오랜세월을.. 지내온 뱃사공 어르신도 조금은

 

 

 

 

 

당황하는 빛이 역력 하였다..그분의 한마디,,,"김영수씨" 지금 이비오는데 들어가야겠나"

 

 

 

 

 

그래도,,,우리는 들어가야 한다 했다.

 

 

 

 

 

벌써부터 장박짐들은 빗줄기에 젖기를 시작을 했고,,나 또한 작년에 폭우를 만나 한 아우와 혼난적이 있었다.

 

 

 

 

 

조금은 그 악몽이 머리에 스치듯...조금은 희비가 엇갈리듯..많은 비에 걱정이 앞스곤 했다.(붕깨비홈피 수록)

 

 

 

 

 

그러나 아빠웹진 전사들은 ,,,강행을 하였다."갑시다"섬골로 들어 갑시다

 

 

 

 

 

그래서 ,,,,진정한 실시간다운 ,,낚시실시간을 하기위해 우리는 4명은 깊은 섬골에 도착을 하였다.

 

 

 

 

 

충주호섬골은,,,그 어느누구도 감당하기 어려운 ,,,,충주호 섬골 낚시 조행이었다.

 

 

 

 

 

아무도 찾지 않는 이곳,,,,,,,,,,,,,,,,,,,충주호 섬골

 

 

 

 

 

 

 

아빠붕어웹진은.....진정한 낚시사이트로 ,,,차근히 달려가겠습니다.

 

 

 

 

 

섬골에 도착한 아빠실시간팀은 ..짐은 비닐에 모두 덮고,,,메인캠프 설치..

 

 

 

 

 

비는 하염없이 내리던 비가 빗줄기는 더 거세지고...아빠실시간팀을 더욱더 거세게 자리를 안내주듯..

 

 

 

 

 

강하게 우리를 밀어 부쳤다...그래도 거침없이 우리도 텐트를 치는데 땅을 다듬고..텐트조립

 

 

 

 

 

온몸은 이미 물로 칠벅거리고...우비를 입어도 우비라는 개념은 없고 몸은 이미 물로 가득 천근 만근 이었다.

 

 

 

 

 

그리하여 허기진배를 채우고 낚시대를 펴고....그 비오는 첫날밤은,,그렇게 지나갔다..입질도 "뚝"

 

 

 

 

 

이틀째 되는날 ,,,우리는 서로를 위로 했다..오늘은 괜찮을 거야...하며 기대를 해보았다.

 

 

 

 

 

바로 그날밤이 ,,,,우리 실시간팀에게는 최악의 밤이 이자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천둥번개가 시작하더니...비는 거세게 또 내리기 시작하며,,비를 그냥 쏱아붇기  시작을 하였다.

 

 

 

 

 

그 와중에 머그네님은,,,,첫수붕어,,,그리고 대물메기를 만났다..그 번개를 무릅쓰고 낚시의 열정,,

 

 

 

 

 

결국 비가 얼굴에 때리기 시작을 하며 ..그순간 빗줄기가 조금은 아플정도 느낌이라면..

 

 

 

 

 

얼마한 양의 빗줄기인지 상상이 될 것이다..칠흑같은 어두운 장막 무인도,,,무지막지한 비/번개..

 

 

 

 

 

한편으로 우리는 서로의 얼굴을 보며,,,서로를 위로 하기 보다,,,

 

 

 

 

 

여러 생각에 ~~참에 옆 산둥산에 번개는 떼리고 텐트는 무너지고 우리는 속수무책 같은,,이밤이

 

 

 

 

 

빨리 밝기만 기다렸다....그,,,악몽같은 폭우밤은 지나고...우리는 웃었다...

 

 

 

 

 

철수냐,,아니면 더 하냐..~~아빠실시간팀은,,,,이대로 물러서기는..억울..하루더 합시다"

 

 

 

 

 

그리하여,,,하루더에...붕어한수 메기 한수를 더 추가 하였다...

 

 

 

 

 

우리는 ,,,이제서야 여유있는 웃음을 웃을 수가 있었다..잊지 못할 추억의 한페이지가 만들어 졌다고,

 

 

 

 

 

이...모든이에게,,,,아빠실시간 전사들이라,,또한 실시간다운 최고에 실시간 풍경이라 우리는 자부하였고

 

 

 

 

 

각지에서 안부격려 전화에,,,우리는 피곤함을 달래며 충주섬골을 내년을 기약하며 아~~듀를 했다

 

 

 

 

 

안~~~녕 ,,충주호 섬골,,,

 

 

 

 

 

[충주호섬골/취재]

 

 

 

 

 

:인원:붕세님/머그네님=로또팀..붕깨비/토붕님=바보팀(4명)

 

 

 

 

 

:일시:8월19~2일

 

 

 

 

 

:조과:머그네/붕어 6치/7치 두 마리/메기:45센치  붕깨비:붕어8치1수/메기1수 붕세님:블루길/누치 토붕님:잡고기최다수

 

 

 

 

 

:충주호전체,,, 폭우 기상악천후에 유일한 조과..

 

 

 

 

 

 

 

 

 

 

 

{자료실을 다 보셨으면 본 브라우저를 닫으십시요}

 

 

 

 

 

 http://www.fishnak.co.kr    E-MAIL : fishnak@fishnak.co.kr

 

 

 

 

 

휘시낚     [아빠붕어] 취재 : 붕 깨 비

 

 

 

 

 

 

 

 

 

 

 

 

휘시낚  [456 - 931]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동학리 629    아빠붕어
[fishnak@fishnak.co.kr]  [H.P:011-356-8754]
Copyright ⓒ  2002   휘시낚    아빠붕어   All Rights Reserved